티스토리 뷰

[이데일리 e뉴스 최성근 기자] 구직자 10명 중 7명은 면접 진행 과정이나 면접관의 태도 등에서 불쾌한 감정을 느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. 

취업포털 사람인은 구직자 948명을 대상으로 ‘면접 중 불쾌했던 경험이 있는지’를 조사한 결과 73.5%가 ‘있다’고 답했다고 9일 밝혔다. ‘여성’이 78.9%로 ‘남성’(68.9%)보다 불쾌했던 경험이 더 많았다. 

면접에서 불쾌감을 느꼈던 부분은 ‘거만한 자세 등 면접관의 태도’(41.9%, 복수응답)가 1위를 차지했다. ‘성의 없이 짧은 면접’(34.7%), ‘지원서류 숙지 안 함’(34.3%), ‘스펙에 대한 비하 발언’(33.1%), ‘가족사, 종교 등 사적인 질문’(31.9%), ‘반말 등 면접관의 말투’(29.6%), ‘나이, 성별 등의 차별적 질문’(28.1%), ‘면접관이 늦는 등 긴 대기시간’(25.8%) 등의 순이었다.

불쾌하다고 느낀 이유로는 ‘직무와 관련 없는데 평가를 받아서’(47.2%, 복수응답)가 가장 많았다. 또 ‘인격적인 무시를 당한 것 같아서’(46.6%), ‘비합리적이라고 느껴져서’(32.3%), ‘면접이 끝나기도 전에 탈락을 감지해서’(29.4%) ‘상대적 박탈감을 느껴서’(18.1%) 등을 꼽았다.

면접 중 불쾌감을 느낀 상황에서 어떻게 행동했는지에 대해서는 71.7%(복수응답)가 ‘아무렇지도 않은 척 했다’고 답했다. 이어 ‘더욱 성의 있게 면접에 임했다’(20.1%), ‘티 나게 건성으로 면접에 임했다’(13.6%), ‘즉시 이의를 제기했다’(6.9%) 등의 순이었다.


면접이 끝난 후 정식으로 이의를 제기하는 등 대응 여부를 묻자 대부분인 83.4%가 ‘특별히 대응하지 않았다’라고 답했다. 

응답자의 96.1%는 면접에서 느낀 불쾌한 감정이 해당 기업 이미지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. 68.1%는 ‘상당히 부정적이다’고 했다. 76.6%는 불쾌한 면접을 경험한 기업에 합격하면 ‘입사하지 않을 것’이라고 밝혔다. 

실제로 응답자의 절반(47.3%) 가량은 면접에서 불쾌한 감정을 느낀 기업에 최종 합격했지만, 입사를 거절한 경험이 있었다.

댓글
댓글쓰기 폼